작년 한 해는 창이 잠시 쉬어가는 해였던것 같습니다.
숨고르기 하였으니 이제 뛰어야겠죠.
제가 사장님, 실장님, 차장님 이하 모두에게 닥달할 예정입니다.
무엇보다도 실장님께 좋은 일이 생기셔서 새해 벽두부터 저희 모두 기분이 좋답니다.

이곳을 찾아 주시는 창식구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